top of page
  • 작성자 사진Lee Juman

[벨직 신앙고백] 제14조 인간의 창조와 타락

제14조 인간의 창조와 타락


우리는 하나님이 사람을 땅의 흙으로부터 창조하신 것과, 그의 형상과 모양을 따라 사람을 선하고 의롭고 거룩하게 만드시고 조성하셔서 그들의 의지가 모든 면에서 하나님의 뜻을 따를 수 있게 하신 것을 믿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이 고귀한 지위에 있을 때 그것을 깨닫지 못하고 자신의 탁월함을 인식하지도 못했습니다. 오히려 그들은 마귀의 말에 귀를 기울임으로써 고의로 자신을 죄에 굴복시켰고, 그 결과 사망과 저주에 굴복당했습니다. 그들은 그들이 받은 생명의 계명을 범하였고, 그 죄로 인해 참된 생명이신 하나님과 분리되었으며, 그들의 전 본성(whole nature)은 부패하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사람은 몸과 영혼의 사망에 처해졌으며, 사악하게 되고 비뚤어지게 되었으며, 모든 면에서 부패하게 되어, 그들이 하나님께로부터 받았던 모든 탁월한 선물들을 잃어버렸고, 다만 변명할 수 없을 만큼의 흔적만을 간직하게 되었습니다. “빛이 어둠에 비취되 어둠이 깨닫지 못하더라”(요 1:5)라고 하신 말씀처럼, 우리 안에 있는 빛은 모두 어둠으로 변했습니다. 여기에서 요한은 인류를 “어둠”이라고 불렀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인간의 자유 의지에 관하여 이와 반대되게 가르치는 모든 가르침을 거절합니다. 왜냐하면 인간은 죄의 종이고, 하늘로부터 받지 않으면 아무 것도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요 3:27). 그리스도께서 말씀하시기를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 이끌지 아니하시면 아무도 내게 올 수 없다”(요 6:44)고 하셨으니, 누가 감히 스스로 선을 행할 수 있다고 뽐낼 수 있겠습니까? “육신의 생각은 하나님과 원수가 된다”(롬 8:7)는 사실을 안다면, 도대체 누가 자기의 의지를 자랑할 수 있겠습니까? “육에 속한 사람은 하나님의 성령의 은사를 받지 않는다”(고전 2:14)는 사실을 생각한다면, 누가 자기의 지식에 대해 말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 스스로는 우리 자신에 관해서 어떤 것도 생각할 수 없으며 “우리의 만족은 오직 하나님으로부터 난다”(고후 3:5)는 말씀을 안다면 누가 감히 한 생각이라도 주장할 수 있겠습니까? 그러므로 우리 안에서 역사하시는 하나님께서 자기의 기쁘신 뜻을 따라 우리로 하여금 소원을 두고 행하게 하신다고(빌 2:13) 하였던 사도의 말씀은 마땅히 확고하고 변함없이 세워져야 합니다. 왜냐하면 그리스도께서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이라”(요 15:5)고 우리에게 가르치신 것 같이, 그리스도께서 역사하시지 않는 한 하나님의 지식과 뜻에 일치하는 어떤 지식이나 뜻도 있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종교개혁자 칼뱅은 “우리가 가진 참되며 확실하다고 불릴 만한 지혜 전체는 크게 두 부분, 곧 하나님을 아는 지식과 우리 자신을 아는 지식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잘 알아야 하지만, 또한 인간에 대해서 잘 알아야 합니다. 칼뱅은 하나님을 아는 지식이 있을 때 비로소 우리 자신에 대한 바른 지식도 얻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런 맥락에서 벨직 신앙고백도 하나님에 관한 지식을 다룬 후에 인간에 대한 지식을 다루기 시작합니다. 벨직 신앙고백 제14조는 인간에 대해서 우리가 알아야 하는 중요한 진리들을 크게 세 가지로 요약해서 가르쳐 줍니다.



인간은 하나님의 피조물이다


첫째, 인간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창조된, 하나님의 피조물입니다. 하나님께서 사람을 지으실 때 “땅의 흙으로부터” 창조하시고, 그 코에 생기를 불어넣어주셔서 사람은 생령, 곧 살아있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람이 흙으로 창조된 것을 오래도록 기억하게 하시기 위해, 첫 사람의 이름을 ‘붉은 흙’이라는 의미가 담긴 ‘아담’으로 지어주셨습니다. 하나님이 주신 생명이 없없다면 인간은 붉은 흙일 뿐입니다. 사람이 고귀한 존재인 것은, 사람이 대단해서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인간에게 생명을 불어넣어주셨기 때문입니다. 인간은 하나님의 피조물이요, 하나님의 생명을 받은 고귀한 피조물입니다.


인간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된 고귀한 피조물입니다(창 1:26-27). 모든 피조물 가운데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된 피조물은 인간뿐입니다. 사람이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되었다는 것은, 사람이 하나님을 닮은 인격적인 존재로 지음 받았음을 의미합니다. 사람은 지성과 도덕성과 의지와 영적 본성과 같은 면에서 하나님을 닮은 것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사람은 하나님께 대한 바른 지식을 가지고 하나님을 섬기며 하나님과 복된 교제를 누릴 수 있습니다.



인간은 하나님 앞에서 죄인이다


둘째, 모든 인간은 하나님 앞에서 죄인입니다. 인간이 죄인이라는 사실은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서 알아야 하는 절대적이고도 근본적인 진리입니다. 인간이 죄인이 된 것은 첫 사람 아담과 하와가 자신들의 고귀한 지위를 깨닫지 못하고 오히려 마귀의 말에 귀를 기울임으로써 고의로 자신을 굴복시켰기 때문입니다. 그 결과 모든 인생은 사망과 저주 아래 처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모든 사람이 하나님 앞에서 다 죄인이라고 선언하셨습니다(롬 3:23; 롬 3:10-12). 자기가 죄인이면서도 죄를 죄로 모르고, 자신에게는 죄가 없다고 하는 것이 인간의 치명적인 오류입니다. 인간이 부패한 본성, 죄악된 성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세상을 볼 때 늘 목격하게 되는 것이고, 정직하게 우리 자신을 바라볼 때 더 분명하게 알게 되는 사실입니다. 자기가 죄인인 것을 알지 못하는 사람은 인간에 대한 지식의 첫 단추를 잘못 끼웠기 때문에 다른 진리를 올바로 세워나갈 수가 없습니다. 모든 인간이 죄인이라는 사실은 인간에 대한 가장 근본적인 진리입니다.


그러나 이 진리는 우리에게 매우 절망적인 소식이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모든 죄는 사망이라는 죗값을(롬 6:23) 치러야 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모든 죄인들을 향해 “네가 … 정녕 죽으리라”(창 2:17)고 선언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구원하여 주시지 않는다면 인간은 모두 멸망할 수밖에 없는 가련한 죄인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모든 인간은 “구원받아야 할 죄인”입니다. 이것이 인간에 대하여 알아야 할 가장 중요한 진리 가운데 하나입니다. 모든 사람은 구원을 필요로 합니다. 구원을 필요로 하지 않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그렇다면 인간은 스스로를 구원할 수 있습니까?



전적으로 타락하고 전적으로 무능한 인간


셋째, 죄인 된 인간이 스스로를 구원할 능력을 가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은 “아니오,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입니다. 사람은 죄로 인해 몸과 영혼의 사망을 맞게 되었고, 모든 면에서 사악하게 되고 비뚤어졌으며, 그의 전 본성은 부패하게 되었고, 구원에 있어서는 전적으로 무능한 인간이 되었습니다. 사도 요한은 그러한 인류를 “어둠”이라고 불렀고, 벨직 신앙고백 제14조는 그러한 인간을 가리켜 “죄의 종(노예)”이라고 불렀습니다. 인간의 의지는 죄의 노예 된 의지가 되었고, 구원에 있어서는 전적으로 무능하게 되었습니다. 그 결과 인간은 몸과 영혼의 사망, 곧 육신의 죽음과 영적 사망을 맞게 되었습니다. 영적 사망이란 참된 생명의 원천이신 하나님과의 생명적 관계가 끊어진 것을 말합니다. 거듭나지 못한 자연인은 전적으로 타락했고 전적으로 부패했으며 전적으로 무능하여 오직 죄만 지을 뿐이요, 선을 행할 능력이 없으며, 특별히 구원에 있어서 전적으로 무능합니다. 이 말이 인간이 짐승이 되었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인간은 전적으로 타락했지만, 여전히 인간입니다. 비록 하나님의 형상은 깨어졌고, 인간의 지성은 무지와 거짓으로 부패했고, 도덕적인 순결도 상실했고, 영적으로도 무능하게 되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은 여전히 고귀한 피조물입니다. 인간은 하나님께 받았던 모든 탁월한 선물들을 잃어버렸지만, 타락 후에도 사람 안에는 본성의 빛에 대한 흔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우리를 죄에서 구원하기에는 전적으로 무능하며 불충분합니다.



인간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을 받은 고귀한 피조물이라는 것을 기억합시다. 인간은 죄인이기 이전에 하나님의 피조물입니다. 비록 인간이 타락하였다 하더라도, 인간은 여전히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고귀한 피조물이요 여전히 하나님의 형상의 담지자입니다. 그러나 동시에 모든 인간은 하나님 앞에서 죄인입니다. 인간은 어둠이 되었고 죄의 종이 되었습니다. 인간에게는 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이 없으며 스스로를 구원할 수 있는 능력이 없습니다. 인간은 이 일에 있어서 전적으로 부패하였고 전적으로 무능합니다. 그렇다면 전적으로 부패하고 무능한 우리는 이제 어떻게 해야 합니까? 우리는 죄 문제의 해결이 하나님의 구원에만 있음을 알고, 우리에게 하나님의 구원을 알려주는 복음에 귀를 기울이고 복음이 제시하는 그리스도를 붙잡아야 합니다. 여기에만 모든 인간의 살길이 있습니다.



* <벨직 신앙고백 해설> ‘벨직 신앙고백 제14조’(239-250)의 내용을 요약한 것입니다.




학습을 위한 질문


1. 벨직 신앙고백 제14조는 인간에 대해서 우리가 알아야 하는 중요한 진리들을 크게 세 가지로 요약해서 가르쳐 줍니다. 인간에 관하여 우리가 알아야 하는 세 가지 진리는 무엇입니까?


(1)


(2)


(3)



나눔을 위한 질문


1. 모든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된 존귀한 존재입니다. 이 사실을 아는 것이 하나님과 우리의 관계, 그리고 이웃과 우리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줍니까?




2. 모든 사람은 하나님 앞에서 죄인이고, 스스로 구원할 능력이 전혀 없는 절망적인 존재입니다. 이 사실을 생각할 때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겠습니까?

조회수 11회댓글 0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