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병철 안

제11장 칭의(1)

1항

하나님께서는 효과적으로 부르신 자들을 값없이 의롭다 하신다(롬 8:30, 3:24). 이것은 그들에게 의를 주입하심으로써가 아니라, 그들의 죄를 용서하시고 그들 자신을 의롭게 여기시고 받아들이심으로써 되는 것이다. 또한 이 칭의는 그들 안에 이루어진 어떤 것, 혹은 그들이 행한 어떤 것 때문이 아니라, 오직 그리스도 때문이다. 믿음 자체나, 믿는 행위나, 혹은 다른 어떤 복음적(evangelical) 순종을 그들의 의로 그들에게 전가함으로써가 아니고, 다만 그들이 믿음으로 그리스도와 그의 의를 받아들이고 의지할 때, 그리스도의 순종과 만족케 하심을(속죄와 칭의를 위한) 그들에게 전가시키심(돌리심, imputing)으로 되는 것이다(롬 4:5-8; 고후 5:19,21; 롬 3:22,24,25,27,28; 딛 3:5,7; 엡 1:7; 렘 23:6; 고전 1:30,31; 롬 5:17-19). 그 믿음도 그들 자신에게서 나오는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선물이다(행 10:44; 갈 2:16; 빌 3:9; 행 13:38,39; 엡 2:7,8).


“하나님이 죄를 알지도 못하신 자로 우리를 대신하여 죄를 삼으신 것은 우리로 하여금 저의 안에서 하나님의 의가 되게 하려 하심이니라.”(고후 5:20)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은 10장(효과적인 부르심)과 11장(칭의)을 로마서 8장 30절을 근거로 하여 연결시키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영원에서 작정하시고 계획하신 구원을 성취하기 위하여 “미리 정하신 그들을 또한 부르시고 부르신 그들을 또한 의롭다 하셨”습니다(롬 8:30). 하나님께서 영생을 위하여 선택하신 자들을 그리스도께로 부르시고, 믿음으로 그리스도의 의(義)를 입어 죄 사함과 의롭다 하심과 영생을 얻게 해주십니다. 의로우시고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 죄인인 우리가 의롭다 하심을 받는 것은 순전히 “하나님의 은혜로 값없이 의롭다 하심을 얻은 자”가 된 것입니다(롬 3:24). 죄인인 우리에게 가장 필요하고 중요한 이 칭의의 성질(nature)과 정의(definition)를 웨스트민스터 11장 1항이 잘 요약하여 설명해 줍니다. 그 설명은 부정적으로(negatively), 그리고 긍정적으로(positively) 진술하고 있습니다.


칭의란 하나님께서 택하시고 효과적으로 부르신 자들을 순전히 그리스도의 대속 공로 때문에 죄를 용서해 주시고 의롭다고 인정하여 선언해 주시는 것입니다. 이것이 칭의에 대한 정의입니다. 이 칭의는 신자들에게 의(義)를 주입하심으로써가 아니고, 또한 그들 안에 이루어진 어떤 것 혹은 그들이 행할 어떤 것 때문이 아닙니다. 그들이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 자체나, 믿는 행위나 혹은 다른 어떤 복음적 순종을 그들의 의로 그들에게 전가함으로써가 아닙니다. 이것은 칭의에 대한 부정적 설명입니다.


1항에서 칭의에 대한 긍정적 진술을 살펴보면, 우리가 의롭다 하심을 받는 것은 우리 자신을 포함하여 다른 어떤 것 때문이 아니라, 오직 그리스도 때문에 의롭다 함을 받는 것입니다. 다만 그리스도인들이 믿음으로 그리스도와 그의 의를 받아들이고 의지할 때, 그리스도의 순종(수동적 순종과 능동적 순종)과 만족케 하심(택하신 자들의 속죄와 칭의를 위한 하나님의 율법 또는 언약의 요구)을 그들에게 전가시키심으로 되는 것입니다. 이것은 칭의에 대한 긍정적 설명입니다.


칭의에 관한 두 가지 중요한 요소를 말하는데, 하나는 그리스도께서 이루신 속죄 사역에 근거하여 그들의 죄를 용서하시는 것입니다. 다른 하나는 그리스도의 온 생애와 부활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순종에 근거하여 그 순종을 믿는 자들에게 전가시켜 그들을 의롭게 여기시고 받아들이시는 것입니다. 칭의에는 이 두 가지(죄 용서와 의롭다 하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칭의의 근거는 우리 자신에게 있지 않고, 오직 그리스도의 순종과 만족케 하심 때문입니다(롬 3:22-28). 우리는 그리스도의 우리 대신 형벌(수동적 순종) 받으신 것과, 우리 대신 순종(능동적 순종) 하심으로써 하나님의 율법적 또는 언약적 요구를 온전히 성취하신 그리스도의 의(義)를 믿음으로 받아들이고 의지함으로써 죄 용서와 의로 여기심을 받게 됩니다. “나의 믿음에 어떤 가치가 있어서 하나님께서 나를 받으실 만한 것은 아니며, 오직 그리스도의 만족케 하심과 의로움과 거룩함만이 하나님 앞에서 나의 의가 됩니다. 오직 믿음으로만 이 의를 받아들여 나의 것으로 삼을 수 있습니다(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61문).” 이 믿음도 우리 자신에게서 나오는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은사(은혜로 주시는 선물)입니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10장에서 말하는 칭의를 웨스트민스터 소요리문답 33문은 이렇게 간결하고 정확하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33문 : 의롭다 하심이란 무엇입니까?

답 : 의롭다 하심은 하나님께서 값없이 베푸시는 은혜의 행위로서 그가 우리의 모든 죄를 용서하시고 우리를 자기 앞에서 의롭다고 여겨 받아주시는 것인데 이 의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전가된 것이며, 오직 믿음으로만 받는 것입니다.


* 본 글은 송용조 목사님의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해설」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조회수 2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