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병철 안

제15장 생명에 이르는 회개(2)

1항

생명에 이르는 회개는 복음적 은혜로서(슥 12:10; 행 11:18), 그 교리는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의 교리와 마찬가지로 모든 복음 사역자들에 의해 전파되어야 한다(눅 24:47; 막 1:15; 행 20:21).


2항

생명에 이르는 회개의 은혜로 죄인은 자신의 죄가 하나님의 거룩하신 본성과 하나님의 의로운 율법에 배치되는 위험한 것일 뿐만 아니라 또한 더럽고 혐오스러운 것임을 보고 느끼게 된다. 그리고 회개하는 자들에게 그리스도 안에서 베푸시는 하나님의 자비를 깨달음으로, 자기의 죄를 심히 슬퍼하고 미워하여, 모든 죄에서 돌이켜 하나님께로 나아가고(겔 18:30,31, 36:31; 사 30:22; 시 51:4; 렘 31:18,19; 욜 2:12,13; 암 15:15; 시 119:128; 고후 7:11), 하나님의 계명의 모든 길에서 하나님과 함께 걸어가고자 결심하며 노력하게 된다(시 119:6,59,106; 눅 1:6; 왕하 23:25; 요 14:23).


여호와의 말씀에 너희는 이제라도 금식하며 울며 애통하고 마음을 다하여 내게로 돌아오라 하셨나니

너희는 옷을 찢지 말고 마음을 찢고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로 돌아올지어다 그는 은혜로우시며 자비로우시며 노하기를 더디하시며 인애가 크시사 뜻을 돌이켜 재앙을 내리지 아니하시나니.”(욜 2:12-13)

 

청교도들은 회개를 복음적 회개(evangelical repentance)와 율법적 회개(legal repentance)로 구별하였습니다. 복음적 회개란 회개하는 자들에게 그리스도 안에서 베푸시는 하나님의 자비로 인하여 모든 죄를 용서해 주시고 죄의 비참한 결과로부터 구출하시며 회복시켜 주실 것을 믿고 회개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대속 공로로 인한 죄사함과 회복과 구속을 믿고 소망 가운데 회개하는 것입니다.


율법적 회개란 자기의 죄를 인해 후회하고 근심하고 슬퍼하며 정죄와 형벌을 두려워하고 당황해하는 것입니다. 율법적 회개에는 사죄에 대한 믿음과 회복에 대한 소망이 없습니다.


마태복음에는 자신의 죄에 대한 슬픔을 나타낸 베드로와 유다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베드로의 회개는 복음적 회개이며(마 26:75; 요 21:15,17), 유다의 회개는 죄 용서에 대한 믿음과 회복에 대한 소망이 없이 후회와 비탄뿐인 회개였습니다(마 27:3-5, 26:24).


‘생명에 이르는 회개’는 하나님의 영(성령)과 말씀으로 죄인의 마음 속에 일으켜 주시는 구원의 은혜인데 이로써 죄인은 자기 죄의 위험과 더러움과 혐오스러움을 보고 느끼게 되고, 회개하는 죄인에게 그리스도 안에서 베푸시는 하나님의 자비하심을 깨달아 모든 죄로부터 하나님께로 돌이켜 하나님의 모든 계명의 길에서 끊임없이 하나님께 순종하기로 결심하고 노력하게 됩니다(웨스트민스터 대요리문답 76문).


진정한 복음적 회개는 두 가지를 가집니다. 하나는 자신의 죄의 가공함과 죄의 더러움과 혐오스러움에 대한 인식입니다. 죄는 하나님의 거룩한 본성과 하나님의 의로운 율법에 위배되는 것임을 의식하고 인식하는 것입니다. 다른 하나는 진정으로 회개하는 자들에게 베푸시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자비(긍휼)를 깨닫고 느끼는 것입니다.

생명에 이르는 회개를 구성하는 요소는 세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 진심으로 죄를 혐오(싫어하고 미워함)하고, 자신의 죄들을 인해 깊이 후회하고 슬퍼하는 것입니다. 둘째는, 모든 죄를 버리고 하나님을 향해 돌아서는 것입니다. 셋째, 하나님의 모든 계명이 가르치는 길을 따라 하나님과 동행하기로 결심하며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진정한 회개, 곧 생명에 이르는 회개는 구원 얻는 참된 믿음과 같이 복음이 약속한 구원의 은혜입니다. 생명에 이르는 회개와 구원에 이르는 믿음은 그리스도 때문에 하나님께서 베푸시는 값없는 은혜의 선물입니다. 진정한 믿음과 진정한 회개는 하나님께서 값없이 주시는 은혜인 동시에, 우리의 책임이며 의무입니다. 우리는 반드시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에 믿음과 회개로 반응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모든 복음의 사역자들은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의 교리뿐만 아니라 회개의 교리도 반드시 설교해야 합니다.”(1항)


* 본 글은 송용조 목사님의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해설」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조회수 2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