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병철 안

제8장 중보자 그리스도(5)

4항

주 예수께서는 이 직무를 아주 기꺼이 맡으셨고(시 40:7,8; 히 10:5-10; 요 10:18; 빌 2:5-8), 그것을 수행하기 위해여 율법 아래 처하셨으며(갈 4:4), 그것을 완전하게 성취하셨다(마 3:15, 5:17; 요 17:4). 그의 영혼으로는 직접 극심한 고통을(마 26:37,38; 눅 22:44; 마 27:46), 몸으로는 가장 고통스러운 고난을 견디셨고(마 26,27장), 십자가에 못박히셨으며 죽으셨고(빌 2:8), 장사되셨고 사망의 권세 아래 머무셨으나 썩음을 보지는 않으셨다(행 2:23,24,27, 13:37; 롬 6:9). 제 삼일에 그는 고난 받으신 그 동일한 몸으로(요 20:25,27) 죽은 자들 가운데 살아나셨다(고전 15:3-5). 또한 그 몸으로 하늘로 오르셨고, 그의 아버지 우편에 앉아(막 16:19; 눅 24:50,51; 행 1:9, 2:33-36) 중보하신다(롬 8:34; 히 9:24,25). 그리고 세상 끝날에 사람들과 천사들을 심판하기 위해 다시 오실 것이다(롬 14:9,10; 행 1:11, 10:42; 마 13:40-42; 유 6; 벧후 2:4; 마 16:27, 25:31-33; 딤후 4:1).


"내가 받은 것을 먼저 너희에게 전하였노니 이는 성경대로 그리스도께서 우리 죄를 위하여 죽으시고 장사 지낸바 되었다가 성경대로 사흘만에 다시 살아나사 게바에게 보이시고 후에 열 두 제자에게와."(고전 15:3-5)

"이 말씀을 마치시고 저희 보는데서 올리워 가시니 구름이 저를 가리워 보이지 않게 하더라 올라가실 때에 제자들이 자세히 하늘을 쳐다 보고 있는데 흰옷 입은 두 사람이 저희 곁에 서서 가로되 갈릴리 사람들아 어찌하여 서서 하늘을 쳐다 보느냐 너희 가운데서 하늘로 올리우신 이 예수는 하늘로 가심을 본 그대로 오시리라 하였느니라."(행 1:9-11)

 

그리스도께서 죽으셨고 장사지낸 바 되었지만, 우리의 중보자는 무덤에 머물러 있지 않고 부활하셨습니다. 그리스도께서 “우리 죄를 위하여 죽으시고 장사 지낸 바 되었다가 성경대로 사흘 만에 다시 살아나셨습니다.”(고전 15:3,4) 성부께서는 그의 아들의 구속 사역의 성취를 만족하게 여기셨습니다. 그러므로 아버지께서 그의 거룩한 아드님이신 우리의 구원자를 죽은 자들 가운데서 살리시고 이 놀라운 사건을 증거해 주셨습니다(고전 15:5-8). 부활하신 주님께서는 그가 실제로 부활하신 것을 의심하는 도마에게 친히 증거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의 모든 제자들에게 그의 다시 사신 것을 밝히 증거하셨습니다(요 20:24-31).

그리스도의 부활은 그의 속죄 사역의 완성과 죽음에 대한 완전한 승리를 선포하는 것입니다. “그의 죽으심은 죄에 대하여 단번에 죽으심이요 그의 살으심은 하나님께 대하여 살으심이니.”(롬 6:10) “이는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사셨으매 다시 죽지 아니하시고 사망이 다시 그를 주장하지 못할 줄을 앎이로라.”(롬 6:9) 그리스도는 죽으셨으나, 그는 다시 살아나셨고 영원히 살아계시며 부활의 첫 열매가 되셨습니다(고전 15:20).


십자가에 못박혀 죽으셨던 바로 그 동일한 몸이 다시 살아나 바로 그 몸으로 예수님은 베다니에서 제자들이 보는 가운데서 하늘로 오르셨습니다(눅 24:50-53; 벧전 3:22). 승천하신 후에도 그리스도는 여전히 중보자로 계시면서 그의 중보직을 수행하십니다. 그의 백성을 돌보시는 일을 결코 중단하지 않으십니다. 그가 승천하시는 그 일 자체도 하늘에 우리의 있을 곳을 예비하기 위한 것입니다. 그는 하늘로 가셔서 우리의 있을 곳을 예비하시고 우리로 하여금 그곳을 향해 가도록 항상 인도해 주십니다. 그리스도께서는 하늘에서 영생을 위해 선택하여 그에게 주신 자들을 그의 말씀과 성령으로 불러모으시며, 신령한 은사로 무장시켜 마귀와 세상과 육신을 이길 수 있도록 진리와 거룩으로 인도해주십니다. 하늘에서 우리를 위해 계속 중보하십니다(롬 8:34). 그리스도께서는 변함없는 제사장직을 가지고 항상 중보 기도를 하십니다. “예수는 영원히 계시므로 그 제사 직분도 갈리지 아니하나니 그러므로 자기를 힘입어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들을 온전히 구원하실 수 있으니 이는 그가 항상 살아서 저희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히 7:24-25). “누가 정죄하리요 죽으실 뿐 아니라 다시 살아나신 이는 그리스도 예수시니 그는 하나님 우편에 계신 자요 우리를 위하여 간구하시는 자시니라.”(롬 8:34)

그리스도의 이 계속되는 중보 기도를 생각할 때에 우리의 죄됨과 연약과 날마다의 실패에도 불구하고 실망하지 않고 믿음으로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수 있습니다. 하늘에서 계속되는 그리스도의 중보 사역(가르치심, 기도하심, 다스리심)을 생각할 때, 우리도 사도 바울처럼 이렇게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롬 8:1) “누가 능히 하나님의 택하신 자들을 송사하리요 의롭다 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누가 정죄하리요 죽으실 뿐 아니라 다시 살아나신 이는 그리스도 예수시니 그는 하나님 우편에 계신 자요 우리를 위하여 간구하시는 자시니라.”(롬 8:33,34)


그리스도는 항상 살아 계시며 우리를 위해 중보하십니다(히 7:25). 그러나 어느 날 사람들과 천사들을 심판하러 다시 오실 것입니다. 예수님의 승천을 바라보고 있었던 그의 제자들에게 천사들이 이 사실을 증거했습니다. “가로되 갈릴리 사람들아 어찌하여 서서 하늘을 쳐다보느냐 너희 가운데서 하늘로 올리우신 이 예수는 하늘로 가심을 본 그대로 오시리라.”(행 1:11) 세상 끝날에 사람들과 천사들을 심판하기 위해 다시 오실 것입니다. 우리도 다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서게 될 것입니다(롬 14:10; 고후 5:10). 우리는 각자 주님 앞에 서게 될 것을 알고 남을 비평하고 비난하기에 앞서 나 자신을 살펴 잘 준비해야 합니다. 현세를 종결하고 영원한 내세를 도입하는 ‘끝날’, ‘주의 날’ 곧 주님의 강림의 날에 우리가 어떻게 될 것을 항상 생각하고 기대하며 소망해야 합니다. 우리의 소망의 초점은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강림)입니다. 이 날에 우리의 영광의 소망이 실현될 것입니다. “우리는 그의 약속대로 의의 거하는 바 새 하늘과 새 땅을 바라보도다.”(벧후 3:13)


* 본 글은 송용조 목사님의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해설」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조회수 1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