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병철 안

230625 성도들아 여호와를 찬송하라

최종 수정일: 2023년 9월 22일

시편 30:1-12

시편 30편은 다윗이 지은 시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다윗의 삶에 특별하게 조성하신 다양한 현실들과 신앙 경험들 속에서 다윗으로 하여금 하나님의 언약을 바라보며 간구하고, 회개하고, 감사하고, 찬송하게 하셨고, 그것이 시편의 말씀으로 기록되게 하심으로써, 지상의 모든 신자들이 신앙생활을 하면서 만나게 되는 다양한 현실들을 신앙으로 이해하고 대처하고 견디고 믿음의 싸움을 싸울 수 있도록 해주셨습니다. 그래서 시편은 마치 우리의 영혼의 상태, 우리의 현실을 완전히 꿰뚫어보고 있는 것처럼 우리를 향해서 말하고 있습니다. 시편은 우리를 위로하고, 우리를 책망하고, 우리를 교훈하고,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의 언약을 바라보게 만들어줌으로써 우리에게 힘을 주고 빛을 줍니다. 모든 성경이 귀하고 모든 성경이 우리에게 필요하지만, 특별히 시편은 우리의 영혼을 언제나 새롭고 신선하게 만들어주는, 광야의 샘물과도 같은 귀한 말씀입니다.

여호와여, 내가 주를 높이겠나이다(1-3절)

시편 30편은 대표적인 감사의 시편입니다. 다윗은 자신이 두려운 질병을 만나 하나님께 부르짖었을 때에 하나님께서 자신을 고쳐주셔서 죽지 않고 살도록 해주신 것을 돌아보면서 “여호와여, 내가 주를 높이겠나이다”(1절)라고 노래하면서 이 시편을 시작합니다. “높인다”는 동사는 “칭송하다(extol), 격찬하다(exalt)”는 뜻으로, “내가 주를 높이겠나이다” 하는 말은 “여호와여 제가 주님을 크게 높여 극진히 찬송하겠습니다” 하는 말입니다. 다윗이 이렇게 말한 이유는, 하나님께서 다윗을 육신의 질병에서 건져주셨기 때문입니다. 다윗은 병상에서 하나님께 부르짖었고, 하나님은 다윗을 고쳐주셨습니다(2절).


육신의 질병은 우리가 삶에서 만나는 대표적인 위기입니다. 우리의 육신은 약합니다. 질병은 곧 죽음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위협이고 걱정거리입니다. 다윗이 살던 시대는 더욱 그러하였습니다. 고대 사회에서 질병은 크든 작든 죽음으로 이어지는 경우들이 다반사였습니다. 다윗도 질병을 만났고 질병 중에 하나님께 부르짖어 기도했고 하나님은 다윗을 고쳐서 그를 살려주셨습니다. 다윗은 육신의 질병이라고 하는 깊은 수렁에서 자신을 건지시고 자기의 영혼을 음부에서 건져 올려주셔서 무덤으로 내려가지 않도록 해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돌아보면서(3절), “여호와여 제가 주님을 높이겠나이다”(1절) 하고 노래한 것입니다.


시편 30편은 육신의 질병을 가진, 혹은 가졌던 자들만을 위한 시편이 아니라, 육신의 질병이 대표하는바, “인생 중에 통과하는 수많은 위기들”(제이콥슨, 시편, 356)을 만나는 모든 신자들을 위한 시편입니다. 이 시편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만나게 되는 수많은 위기들과 도전들, 인생의 고비들을 어떻게 통과하며 무엇으로 견뎌내어야 하는지, 그 속에서 하나님은 우리를 위하여 어떤 일을 하시는지를 우리에게 잘 말해줍니다.

성도들아 여호와를 찬송하라(4-5절)

이제 다윗은 주의 모든 성도들을 향해서 하나님을 찬송하며 그 거룩한 이름에 감사하라고 명령합니다(4절). 질병에서 나음을 얻는 것은 다윗만의 경험이 아니라, 모든 성도들의 보편적인 경험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우리의 모든 질병이 다 치료되는 것은 아닙니다. 어떤 이들은 오랫동안 병상에서 투병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지금 다윗은 성도가 지상을 살아가는 동안 보편적으로 겪는 경험을 두고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크고 작은 질병들을 만날 때에 하나님께 부르짖습니다. 그러면 하나님은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고 우리를 고쳐주십니다. 우리는 그러한 치유의 경험들을 다 가지고 있습니다. 사실 우리는 어떤 의미에서 매일 하나님의 치료를 경험합니다. 매일 아침, 잠에서 일어나면 어느 순간 치료되어 있고 새 힘을 얻은 우리 자신의 모습을 발견합니다.


원치 않는 질병을 만나 우리의 건강과 생명이 위태롭게 되는 상황을 만나게 될 때, 우리는 하나님이 왜 나에게 이렇게 가혹하신가, 하나님이 나에게 진노하신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하지만 “그 노염은 잠간이요 그 은총은 평생”(5절)입니다. 때로 하나님께서 우리의 죄를 인하여 우리에게 매를 때리실 때도 있고, 우리의 연약한 육신이 늙고 병들게 되는 때를 허락하실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우리가 병중에 있을 때에도 여전히 우리에게 은총을 베풀고 계시다는 것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다윗은 우리의 인생의 날들에 울음이 기숙하는 저녁도 있지만, 기쁨 충만한 아침이 온다고 하였습니다(5절). 하나님의 노여움은 잠깐이나 은총은 영원합니다. 그러므로 주의 모든 성도들은 여호와를 찬송하며 그 거룩한 이름에 감사해야 합니다(4절).

주의 얼굴을 가리우시매 내가 근심하였나이다(6-7절)

셋째 연(6-7절)에서 다윗은 자신이 과거에 어떤 사람이었는지를 되돌아보았습니다. 다윗이 형통할 때에 이렇게 생각하고 말했습니다. “내가 영영히 요동하지 아니하리라.” 다윗은 자신만만했습니다. 다윗은 “나는 무너지지 않는다! 나는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 나는 끄떡없다!”고 생각하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다윗은 건강했고, 다윗은 전쟁에 능한 용사였고, 다윗의 왕권은 견고했습니다. 그는 언제까지나 태평성대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내가 영영히 요동하지 아니하리라!”고 하였습니다(6절). 하나님께서 은혜로 다윗과 다윗의 왕국을 든든하게 세우셨을 때, 다윗은 형통했고, 아무 걱정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주님께서 주의 얼굴을 가리신 것처럼 느껴지는 질병과 역경의 때를 만나자 다윗은 근심하며 두려워하게 되었습니다(7절). 그러한 질병과 환난과 역경을 만나자, 다윗은 자신이 얼마나 연약한 인생인가 하는 것을 곧 절감하게 되었습니다.

여호와여 들으시고 나를 긍휼히 여기시고 나를 돕는 자가 되옵소서(8-10절)

이제 다윗은 그런 질병과 환란의 때에 어떻게 하나님께 부르짖으며 간구했는지를 밝힙니다(8절). 다윗은 이렇게 부르짖었습니다. “내가 무덤에 내려갈 때에 나의 피가 무슨 유익이 있으리요? 어찌 진토가 주를 찬송하며 주의 진리를 선포하리이까?”(9절). 다윗은 “하나님, 제가 죽어서 무덤에 내려감으로써 얻는 유익이 무엇입니까? 하나님, 제가 살아서 좀 더 이 땅에서 하나님을 찬송할 수 있도록, 하나님의 진리를 이 땅에서 좀 더 선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연장시켜 주옵소서. 제가 죽어서 티끌과 같이 되면 더 이상 하나님의 진리를 이 땅에 선포할 수 없게 되지 않겠습니까?” 하고 간구한 것입니다. 이어서 다윗은 하나님께 “저의 간구를 들어주십시오. 저를 불쌍히 여겨주십시오. 하나님, 나의 도움이 되어 주십시오.”(10절) 하고 부르짖었습니다. 이것이 환난 중에서 우리가 하나님께 부르짖어야 할 우리의 기도입니다.

주께서 나의 슬픔을 변하여 춤이 되게 하시며(11-12절)

다윗이 이렇게 기도하였을 때 하나님은 다윗의 기도를 들으셨고, 다윗을 긍휼히 여겨주셨고, 다윗의 도움이 되어 주셨습니다. 하나님은 다윗의 슬픔을 바꾸어 춤이 되게 하셨고 다윗의 베옷을 벗기고 기쁨으로 띠를 띠어주셨습니다(11절). 하나님은 다윗을 질병에서 고쳐주셨고 다윗을 사망의 그늘에서 끌어올려주셨습니다. 하나님이 이렇게 해주신 것은 다윗으로 하여금 침묵하지 않고 주를 찬송하게 하시기 위함이었습니다(12절). 그래서 다윗은 “여호와 나의 하나님이여, 내가 주께 영영히 감사하리이다”(12절)라고 아뢰면서 이 시편을 마칩니다.

우리도 우리의 질병과 환란의 때에 우리의 연약을 아뢰면서 우리를 긍휼히 여겨 주시기를 간구합시다. 또한 날마다 우리를 붙드시고 우리를 고쳐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생각하며, 주를 찬송하며 그 거룩한 이름에 감사하며 주의 진리를 선포하는 자들로 살아갑시다.


성도들아 여호와를 찬송하라(시편 30편 요약 20230625)
.pdf
Download PDF • 150KB

조회수 2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